절세의 위인의 거룩한 시간을 새겨봅니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