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태양의 품속에서 조선녀성의 참된 삶이 빛난다》(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