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한 미래- 《우리》, 비참한 멸망-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