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령장을 높이 모신 크나큰 긍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