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9월》, 울고 싶은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