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무엇을 도와주기를 바라면서 남을 쳐다보면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