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을 위한 헌신이자 곧 수령에 대한 충실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