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를 해치면서 천연스레 《평화》를 력설하는 남조선당국의 이중적행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