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추켜들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