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1월 30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11(2022)년 2월 1일 《통일의 메아리》

언어문화유산을 통해 본 설명절

이 시간에는 《언어문화유산을 통해 본 설명절》,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랜 세월을 거쳐 우리 인민이 창조하고 발전시켜온 언어문화유산에는 민속명절들의 이채로운 모습도 비껴있습니다.

설명절과 관련한 민속어휘들만 놓고보아도 그것을 잘 알수 있습니다.

우리 인민의 설명절풍습은 고조선을 비롯한 고대국가시기로부터 시작되여 삼국시기와 고려, 조선봉건왕조시기를 거쳐 오늘까지도 이어지고있습니다.

설은 고유한 우리 말로서 한해를 보내고 새해 첫아침을 맞이하는 민속명절(음력으로 1월 1일)을 의미합니다.

옛 문헌인 《동국세시기》에는 설날에 제사를 지내는것을 차례라 하며 남녀어린이들이 모두 새옷을 입는것을 설빔이라 하였으며 친척어른들을 찾아 인사하는것을 세배라 하였고 서로 주고받는 설음식은 세찬, 술은 세주라고 하였다고 기록되여있습니다.

본래 설이라는 말은 고유한 우리 말로서 나이라는 뜻으로 쓰이였습니다.

새해가 되면 설을 한차례 더하게 된다고 하여 설날이라고 불러온것인데 그것이 고착되여 지금까지 쓰이고있습니다.

설빔이라는 말에는 장식하다, 꾸미다의 뜻이 담겨져있습니다.

결국 설빔은 설날을 맞이하여 꾸미는것이라는 뜻으로서 설명절옷차림을 의미하며 설날에 차려입는 옷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였습니다.

가정들에서는 설날 아침 모두 일찌기 일어나 이미 준비하였던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차례, 세배, 세찬과 같은 말들도 다 설명절과 련관된 말들이며 여기에는 우리 인민의 고상하고 아름다운 례의도덕과 다정다감하면서도 락천적이고 풍부한 감정정서가 반영되여있는 설명절풍습이 비껴있습니다.

우리 인민은 설날 새벽에 먼저 돌아간 조상들에게 설인사를 하였는데 이것을 차례라고 하였으며 이때 떡국이 반드시 오른다고 하여 설날차례를 떡국차례라고도 하였습니다.

세배는 웃사람을 존경하고 례의를 귀중히 여겨온 우리 인민의 민족적전통에서 생겨난 말로서 설에 부모와 친척들중 웃사람, 이웃의 어른들에게 찾아가 인사를 드리는 풍습을 말합니다.

또한 설날의 명절음식을 세찬이라고 하였는데 우리 인민은 여러가지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가지고 가족, 친척들이 함께 모여앉아 새해의 건강과 행복을 축복하여 즐겁게 들었으며 이웃들과도 서로 나누어먹었습니다.

설명절과 관련한 언어문화유산으로는 덕담도 있습니다.

덕담은 설날에 세배하러 다니는 길에 친구들이나 이웃을 만나면 그해의 일이 잘되기를 바라면서 서로 주고받는 말인데 그 내용에는 서로의 건강과 행복, 가정의 화목을 바라는 아름다운 감정이 비껴있었습니다.

오늘날에 와서 덕담은 화목하게 사는것을 좋아하는 우리 인민의 전통적미풍을 그대로 계승하여 사업과 생활에서 보다 큰 전진을 가져오기를 바라는 인사말들로 더욱 풍부화되고있습니다.

이처럼 우리 민족의 언어문화유산과 더불어 설명절을 비롯한 민속명절들은 우리의 생활에 민족의 향취를 더해주고있습니다.

 

지금까지 《언어문화유산을 통해 본 설명절》,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