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4월 15일 《통일의 메아리》
영원한 흐름

북녘의 오늘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먼저 본 방송 김수림기자의 단상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영원한 흐름》

 

봄의 따뜻함이 온 강산에 완연하고 갖가지 아름다운 꽃들이 앞을 다투어 자기의 자태를 자랑하는 화창한 4월이 오면 우리 인민 누구나의 머리속에 남먼저 떠오르는 하나의 생각이 있다.

만경대를 찾아가자.

수도의 밤거리에 넘쳐나는 창가의 불빛들에서도 거리에 피여난 한떨기의 꽃에서도 인민을 위해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못잊어하는 우리 인민의 소중한 마음이 비낀 이 말을 되새기느라니 나의 머리속에는 언제인가 할아버지가 하시던 말씀이 되새겨지게 된다.

해마다 4월이 오면 온 나라 인민이 어버이수령님께서 탄생하신 만경대를 찾아간다고, 어버이수령님께서 탄생하신 만경대는 우리 민족의 영원무궁을 안아온 온 나라 인민의 뜻깊은 마음의 고향이라고 이야기하던 할아버지, 나는 그런 이야기를 아버지에게서도 듣군 하였다.

사실 철없던 그날에는 할아버지, 아버지의 숙연한 어조속에 담긴 뜻을 다는 몰랐던 나였다. 세월속에 점차 자라고 어머니가 되여 딸에게 그 이야기를 들려주는 오늘에 와서 나는 대를 이어온 그 이야기속에 깃든 절절한 뜻을 더욱 깊이 깨닫고있다.

그 이야기속에는 우리 인민을 존엄높은 인민으로 되게 하여주신 위대한 수령님들을 천세만세 영원히 받들어모시고 수령님들 숭고한 뜻을 이 하늘아래, 이 땅우에 활짝 꽃피워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를 한마음한뜻으로 영원히 받들어나가야 한다는 절절한 당부가 깃들어있는것이다.

그 뜻을 전해가는것이 어찌 우리 한가정뿐이랴.

4월의 봄과 함께 만경대로 뜨겁게 굽이치는 온 나라 인민의 다함없는 경모의 물결을 보며 나는 생각한다.

만경대를 찾고찾는 그 흐름은 천만년 세월이 흘러도 영원할것이며 우리 수령님은 오늘도 래일도 이 강산을 따뜻이 품어주는 자애로운 태양으로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실것이다.

 

 

지금까지 본 방송 김수림기자의 단상을 보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