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2월 9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11(2022)년 8월 11일 《통일의 메아리》
한마음으로 떨쳐나 선경마을로 꾸려간다

다음은 《한마음으로 떨쳐나 선경마을로 꾸려간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평양시 만경대구역 축전1동에 또 하나의 특색있는 원림록화구역이 펼쳐지고있습니다.

동의 주민들은 물론이고 오가는 길손들모두가 그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하고있습니다.

아지마다 한껏 부푼 꽃망울들이 곱게 피여나는 국화며 맨드라미, 만수국, 천수국을 비롯한 아름다운 화초들, 금잎회화나무, 단풍나무들 그리고 살구, 포도, 대추, 감, 기름밤나무와 같은 각종 과일나무들, 나무들사이에 주단처럼 펼쳐진 맥문동, 비비추를 비롯한 지피식물들, 구색이 맞게 놓여질 동물조각들과 나무의자들…

볼수록 내용과 형식의 풍부함과 독특함으로 하여 도시록화의 이채로운 정서를 안겨주는 특색있는 원림록화구역입니다.

올해초 오경호동무를 비롯한 동의 일군들이 새로운 원림록화구역을 조성할데 대한 목표를 대담하게 높이 세웠을 때였습니다.

시작부터 많은 문제들이 제기되였습니다.

인민반장들도 처음에는 선뜻 접어들기 저어하였습니다.

원림록화구역은 크지 않았지만 거기에 드는 품은 적은것이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동의 면모를 일신시키는것이 사랑하는 평양을 사회주의조선의 수도답게 더욱 훌륭히 꾸리기 위한 중요한 사업이라는것을 자각한 이곳 동일군들은 비상한 각오를 안고 앞채를 메고나섰습니다.

오경호동무는 어제날 제대군관의 모습으로 주민들앞에 나섰습니다.

《물론 새로운 원림록화구역을 꾸리는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해놓은것도 적지 않고 또 지금 모든것이 어렵고 힘든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탄생하신 혁명의 성지에서 사는 긍지를 안고 우리 힘, 우리 손으로 특색있는 원림록화구역을 잘 꾸려봅시다.》

그의 열정적인 호소에 모두가 호응해나섰습니다.

동의 일군들은 스스로 설계가가 되고 미장공이 되였습니다.

인민반장들인 원정옥동무와 김영순동무는 대중의 앞장에서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손에서 일을 놓지 않았습니다. 밤낮으로 아글타글 애쓰는 이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본 주민들이 너도나도 떨쳐나섰습니다.

로인들도 년로한 몸이지만 자기 사는 마을을 꾸리는 일인데 옆에서 보고만 있을수 없다며 헌신의 땀을 아낌없이 바쳐나갔습니다.

자기들의 손에서 훌륭히 변모되여가는 원림록화구역을 긍지에 넘쳐 바라보며 일군들과 주민들은 지난 시기의 경험과 다른 동꾸리기에서의 우점과 교훈을 놓고 저저마다 창발적인 의견들을 내놓고 진지하게 토의하였으며 그 과정에 더 좋은것, 더 훌륭한것을 받아들이면서 원림록화사업을 힘있게 추진시켜나갔습니다.

새로운 원림록화구역이 자기의 특색있는 모습을 완연히 드러낸 지금 동일군들과 주민들은 자기들의 손으로 수도 평양을 아름답게 꾸리는데 적극 이바지할 열의로 가슴 불태우며 한결같이 말합니다.

《우리 동, 우리 마을을 우리 힘으로 더 잘 꾸려나가겠습니다.》

신심에 넘쳐있는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이곳 동일군들과 주민들의 불타는 애국의 열의를 한껏 안아볼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한마음으로 떨쳐나 선경마을로 꾸려간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북녘의 오늘 여기서 마칩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