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7월 4일 《통일의 메아리》
《엉덩이개그,무엇을 보여주나》

지금 남조선의 패륜아집단인 《자한당》무리들은 어떻게하나 지지층을 확보하여 파멸위기를 모면하고 《정권》탈취를 실현해보려고 별의별 추태를 다 부리고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경기도에서 살고있는 풍류작가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엉덩이개그, 무엇을 보여주나》

 

항간에서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만화는 엉덩이로 그린다.》는 등 엉덩이에 대한 낱말들이 많이 나돌고있다.

그러한속에 이번에 《자한당》이 엉덩이에 대한 이 낱말들을 더 《풍부히》하는데 한몫 단단히 하였다.

그것이 바로 《자한당》에서 머리를 조아리며 생각해낸 《엉덩이추파》이다.

계속되는 교활한 기만극으로도 돌아오는것이란 조소와 비난, 환멸과 극도의 고립뿐이니 《자한당》이 어찌 바쁘지 않았으랴.

인간이 애써 감추려고 하는 엉덩이를 과감히 꺼내들었으니 말이다.

본의든 아니든 얼마전 《자한당》중앙녀성위원회가 주최한 《우먼 페스타》에서 리성을 잃은 《자한당》소속 녀성들이 엉덩이로 《한국당승리》를 웨쳤단다.

참으로 사람웃기기는 《자한당》이상 없는가보다.

더더욱 웃기는것은 이 공연을 눈이 빠지게 들여다 본 다음 황가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오늘 한거 잊어버리지 말고 좀 더 연습을 계속해서 정말 멋진 자유한국당공연을 만들어주길 바랍니다.》

 

 

다음번에는 속옷까지 벗어보라는 소리일가?

참으로 개탄을 금할수가 없다.

《자한당》대표, 그것도 제1야당의 대표라면 옳고그름을 가르는 초보적인 리성과 판단력은 가지고있어야 마땅하다.

그런데도 미친듯이 흔들어대는 엉덩이춤에 손바닥이 꿰져라 박수를 치며 희희닥거렸으니 썩어빠진 《성추행당》과 황가의 성인지도를 바닥까지 통채로 드러낸 또 하나의 실례가 아닐수 없다. 황가야말로 인간의 체모마저 상실한 정치저능아가 분명하다.

지금 천년숙적 일본사무라이들의 치떨리는 성노예범죄를 몇푼의 돈을 받고 백지화해주고 《세월》호참사로 생때같은 자식들을 잃고 몸부림치는 유가족들을 《시체장사군》 으로 모독한것으로 하여 《자한당》에 대한 국민의 원한과 분노는 구천에 사무쳐있다.

이러한 오물더미인 《자한당》으로 말하면 보수집권시절 민생을 도탄에 빠뜨리고 녀성들을 저들의 성적요구를 충족시키는 《도구》로 만든 희대의 《성범죄당》, 《성추행당》이다.

그런데도 이에 대해 사죄와 반성은커녕 각계층을 분노케하는 《정치만화》를 련속 연출하고있으니 변할수 없는 황가와 보수세력의 사고방식은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상상하기 힘든 《개, 돼지》들의 추태이다.

《자한당》의 이러한 정치만화 《엉덩이추파》는 오히려 분노를 일으키고있다.

그것은 아마도 《자한당》의 엉덩이개그에 바로 《정권》탈환이라는 권력야욕이 숨겨져있음을 보여주기때문일것이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경기도에서 살고있는 풍류작가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