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3 94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3월 13일 《통일의 메아리》
《<5.18망언>징계, 신속히 처리해야…》

최근 남조선각계에서는 《5.18망언》의 주범들을 엄벌에 처할데 대한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고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서울시에 살고있는 시민사회단체성원 김모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5.18망언>징계, 신속히 처리해야…》

 

지난 7일 《국회》 륜리특별위원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5.18민주화운동을 모독, 외곡하는 망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리종명, 김순례에 대한 징계안을 비롯해서 징계안 18건을 일괄상정했다.

《5.18모독 3인방》이 망언을 한게 지난달 8일인데 한달이 되여서야 《국회》가 징계에 착수한것은 너무도 늦은 대응이다. 물론 무턱대고 뒤다리잡는 《자한당》의 유치한 몽니인 《국회》보이코트로 늦어진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이 리유로는 될수 없다. 《국회》는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최우선으로 이들을 징계해야 한다.

궤변에 불과한 갖가지 구실을 내대며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를 차일피일 미루는 《자유한국당》, 한바리에 실어도 짝지지 않을 같고같은 반역당, 파쑈독재정당의 명색상 《징계》에 기대를 거는 국민은 더는 없다.

문제는 국민의 뜻을 《대변》한다는 《국회》의 태도이다.

현 《국회》 륜리특위의 행태를 보아서는 최종 징계결정확정까지 도대체 얼마나 더 걸릴지 알수 없는 형국이다.

《5.18망언 3인방》의 징계사유는 다른 사안과는 질적으로 다르다.

오죽했으면 《자한당》마저도 이미 《헌법적가치와 법치주의존중》을 규정한 당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했겠는가.

그런것만큼 《국회》에서 《망언》경위를 파악하며 시간을 보낼 필요가 전혀 없다는것이 국민의 한결같은 요구이다.

《국회》가 진정으로 국민의 의사를 《대변》한다면 징계안 18건을 모두 들여다보며 시간을 헛되이 보낼게 아니라 우선순위를 정해 3인방징계부터 먼저 매듭지어야 한다. 그렇게 하는게 공평하고 사리에도 맞는다.

경중을 따지지 않고 시간을 끌며 보수야당의 눈치를 보는것은 명백히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다.

온 국민이 지켜보고있다.

다시금 단언하건대 진정으로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라면, 보수에 휘둘리는 둘러리가 아니라면 《망언 3인방》에 대한 엄정징계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야 한다.

민주주의에 정면도전해나선 인간오물들을 비호두둔하는 정치사환군무리, 극우보수의 본색을 스스로 드러내고있는 《자한당》의 금후 행태 역시 이 땅의 민심은 철저히 계산할것이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서울시에 살고있는 시민사회단체성원 김모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