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7(2018)년 2월 7일 《통일의 메아리》
《놀아대는 꼴 참 역겨워 아예…》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김모주민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놀아대는 꼴 참 역겨워 아예…》

 

얼마전 《자유한국당》내의 친홍세력들은 이렇게 말했다.

《부정부패자가 많은 친박의원들이 책임을 지라.》

이 말은 《국정원특수활동비상납사건》에 련루된 김재원에 이어 친박의원들인 최경환과 리우현이 뢰물혐의로 적페청산의 초점으로 되자 발뺌을 노린 친홍세력의 몸사리기발언이다. 아직까지는 《자유한국당》내에서 다수를 차지하고있는 친박를 누르고 완전한 친홍세력을 만들려는 의도에서 오히려 친홍세력은 이번 사건에 쾌재를 올리는 분위기이다. 최경환과 리우현이 친박의 《구심점》역을 하고있으니 그럴만도 하겠다.

친박계약화를 노리는 친홍세력의 시도가 현실로 될가.

이를 위해 김무성과도 손을 잡았지, 이번 사건으로 친박세력은 공중분해될 위기에 처했으니 이는 이발없는 친박을 손쉽게 거머질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인것만은 맞다. 허나 친박을 손에 거머쥐고 친홍세력을 확장한다고 하여 문제가 다 해결된다고 생각하는것은 오산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들의 피터지는 《밥그릇싸움》, 계파리익에 따라 터갈라졌다 모이군하는 추한 리합집산행태에 이제는 온 국민이 침을 뱉는다. 보기역겹고 귀가 더러워지는 니전투구를 보고 들어줄 시간조차 없기때문이다.

문제는 꼭같은 적페청산대상들끼리 《밥그릇》을 놓고 싱갱이질을 하는 개싸움에서 누가 승자가 되는가에 있는것이 아니라 더러운 정치시정배, 권력사환군무리의 집합체인 《자유한국당》, 그 자체가 유지되겠는가 하는것이다.

지금 북의 주동적인 조치에 의하여 마련된 남북관계개선흐름에 각계층의 통일열기는 고조되면서 반북대결을 고취하고 훼방질만 일삼던 《자유한국당》은 민심의 관심밖으로 완전히 밀려나고 지지률은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고있다. 설상가상으로 하느님처럼 믿던 미국까지도 내외의 규탄이 두려워 《한》미련합훈련연기결정을 내리는 바람에 꿀먹은 벙어리시늉을 낼수밖에 없는것이 바로 《자유한국당》의 가련한 처지이다.

민심은 이미 그것이 친홍이든 친박이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오직 권력을 위해 국민도 서슴없이 유린하는 보수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린지 오래다.

그런데도 뻔뻔스럽게 아직도 제 죽을날도 모르고 밥그릇쟁탈전에만 몰두하고있으니 이를 보는 국민들이 권력밖에 모르는 이 더러운 오물더미에게 침을 뱉는것은 너무도 당연한것이다.

국민들은 격분하여 웨친다.

부정부패자로 국민심판을 받아야 할 대상은 꼬리잡힌 최경환을 비롯한 친박일부가 아니라 바로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전체이다.

보수를 청산하자.

지금까지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김모주민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