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9월 13일 《통일의 메아리》
《박근혜출당, 출로가 될수 있나?》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한상수주민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박근혜출당, 출로가 될수 있나?》

 

국민의 적페청산대장에 올라 파멸의 위기를 걷고있는 보수정당들이 노는 행태가 역겹기 그지없다.

국민의 버림을 받았으면 조용히 물러나는것이 상책이련만 권력에 대한 야망은 더욱 불타올라 피발을 세우며 자기들이 지은 죄는 반성하지 않고 서로 물고뜯고 하는 꼴은 정말이지 가관이다.

어떻게 하면 자기들에게 쏠린 국민의 화살을 모면해보겠는가고 고민을 거듭하는 《자유한국당》이 최근에 내놓은 《대안》이 바로 박근혜출당문제이다.

물론 이제는 다 써먹을대로 써먹어 버려도 아깝지 않을 누데기신세가 된 박근혜를 제명시킨다고 보수의 운명이 달라질리는 만무하지만 박근혜출당을 이른바 《보수혁신의 출발》로 여기고있다.

그 앞장에 선것이 바로 홍준표이다.

《보수혁신의 출발은 박근혜출당이다.》, 《박근혜를 그대로 두고서는 지방자치제선거를 치르기 어렵다.》고 하면서 로골적으로 박근혜를 미끼로 《권력》을 차지해보려는 검은 속심을 내비쳤다.

또한 홍준표는 대구에서 진행된 어느 한 토론회에서 《〈대통령〉자리는 책임을 지는 자리》라느니, 《박근혜의 출당문제를 더는 미룰수 없다.》느니 하면서 감옥밥을 먹으며 산송장취급을 받고있는 박근혜에 대한 출당문제를 큰 《발견》이나 되듯이 다시금 거론하였다.

이미 홍준표가 《자유한국당》안에서 자기의 지지기반을 다질 기회를 노려왔고 박근혜의 유죄가 명백해진 지금 바로 친박계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놀음을 벌리고있는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친박계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명분으로 《바른정당》까지 제 손아귀에 틀어쥐자는것이다.

물론 그의 궁극적목적은 《보수통합》으로 인한 《권력》쟁탈이다.

허나 이러한 어리석은 꼼수는 벌써 시효가 지났다고 봐야 할것이다.

지금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당의 해체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고 이 파장은 보수의 터밭이라고 하던 대구, 경상북도지역에서까지 확대되고있다.

더우기 《보수통합》의 기본대상이라고 할수 있는 《바른정당》에서는 박근혜와 그 친박세력을 청산하여 《자유한국당》으로 돌아올 명분을 주려 하고있는 홍준표의 《관대》한 《정책》에 《삵의 웃음》이라며 왼새끼를 꼬고있으며 오히려 풍지박산 직전에 이른 《자유한국당》을 저들이 포섭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있는 지경이다.

당권을 잡은 기회에 친박싹쓸이를 노리는 홍준표에 맞서는 친박계도 움직임이 범상치 않다.

박근혜출당과 함께 저들까지 몰아내려 하고있는 홍준표에게 《이렇게 맥없이 죽을수는 없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로골적으로 드러내고 련일 꿍꿍이를 꾸미고있다.  

참으로 더럽고도 철면피한 인간오물들의 집합체가 아닐수 없다.

《떡줄 놈은 생각도 않는데 김치국 먼저 찾는다》고 《보수통합》의 개꿈을 꾸며 박근혜의 출당과 친박계청산문제를 놓고 벌리는 보수의 주도권쟁탈전, 《권력》싸움은 초불민심에 대한 우롱이고 도전이 아닐수 없다.

지금 온 국민은 친박이든, 비박이든 매국과 반역에 뿌리를 둔 보수야말로 이 땅에서 썩 사라져야 할 오물더미라고 규탄하고있다.

한바리에 실어 당장 매장해버려야 할 력사의 퇴물들이 민심의 지향과 요구에는 아랑곳없이 권력욕에 환장하여 정쟁에만 미쳐날뛰는 개탄스러운 현실을 머지 않아 국민은 결단코 끝장내고야말것이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한상수주민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