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9월 12일 《통일의 메아리》
《때가 되면 자연히 사라질것이다!》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김모주민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때가 되면 자연히 사라질것이다!》

 

《국정》을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장본인인 《자유한국당》을 당장 해체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있는 속에서도 보수는 여느때없이 《태연》하다.

물론 이들이 권력을 위해서는 뻔뻔스러운 인간들의 무리라는것을 모르는 국민은 없지만 이렇게까지 지독할수 있는지 실로 놀라울 정도이다.

역시 보수는 저절로 죽지 않으며 이는 단합된 국민의 힘으로 영원히 청산해버려야 할 대상임이 명백해지는 시점이다.

얼마전부터 래년에 있게 될 《지방자치제선거》후보추천문제와 관련해서 주도권을 쥐려는 속심밑에 《자유한국당》의 홍준표와 《당혁신위원회》는 《당지도부》가 직접 후보를 선정하는 전략공천방식을 내리먹이려 하고있다. 

물론 여기에는 민심의 청산대상이 된 친박계후보들을 내세우면 전혀 가망이 없다는 타산도 깔려있지만 그보다도 보수대통합문제와 관련하여 아직까지 《당》내에서 친박계보다 수적으로 렬세한 조건에서 《당권》을 장악한 기회에 저들의 세를 늘여 몸집을 최대로 불구려는 속심이 더 짙다.

궁극적으로는 친박세력을 싹쓸이하고 《당》을 친홍세력으로 뒤덮은 후 보수《정권》을 기어이 재창출해보려는 속심이다.

허나 《자유한국당》에서 아직까지는 다수를 차지하는 친박계가 가만히 앉아 당할리는 만무하다.

《당혁신》을 명분으로 홍준표가 추진하고있는 박근혜의 추석전출당문제가 그 핵심이슈로 부상했다.

박근혜구속으로 가뜩이나 코너신세에 몰린 친박계는 홍준표가 들고나온 박근혜출당문제가 친박싹쓸이의 전주곡이라는것을 대번에 간파한것이다.

그렇다고 박근혜출당을 무턱대고 반대할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럴 경우 국민의 규탄과 민심의 배격이 더욱 저들에게 쏠릴것이 분명하기때문이다.

그래서 들고나온것이 《통합대안》문제이다.

지금 박근혜출당을 운운하는 홍준표와 《당지도부》를 향해 친박계는 《통합대안》을 내놓으라고 공격하고있다.

문제는 아무런 대안도 없는 홍준표세력에게 있어 《통합대안》은 너무나도 딱한 질문이라는것이다.

친박이든, 친홍이든 누가 《당권》을 잡든지간에 이미 민심의 버림을 받고 적페청산 1호대상으로 락인된 《자유한국당》의 파멸적위기는 이제는 더는 피할수 없는 숙명이기때문이다.

홍준표가 아니라 보수의 원조, 할애비라도 사분오렬, 사면초가에 몰린 현 위기를 타개할 대책은 전무후무이다.

딱한 처지에 몰린 홍준표의 입에서 겨우 나온것이 바로 《때가 되면 자연히 통합될것》이다.

참으로 사찰의 돌부처도 앙천대소할 일이다.

아무런 대책도 없으면서 박근혜출당을 친박축출과 《당권》장악의 기회로 삼으려는 홍준표, 그 속을 환히 들여다보고 보수결집과 부활의 대안을 내놓으라고 맞서는 친박계!

정확한 결과는 두고봐야 알겠지만 분명한것은 싸움 그칠날 없이 망해가는 《자유한국당》호에게는 앞날이 전혀 없다는것이다.

역겹고 철면피한 정치시정배들의 집합체 《자유한국당》의 본색과 바닥을 온 국민과 민심은 박근혜구속을 계기로 너무나도 똑똑히 알게 되였다.

초불투쟁으로 각성된 민심은 국정은 안중에도 없이 망해가는 속에서도 밥그릇싸움질에 여념이 없는 《자유한국당》의 오작품들에게 선언한다.

《때가 되면 자연히 사라질것이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서울시에서 살고있는 김모주민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