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9월 12일 《통일의 메아리》
《보수도 함께 감옥으로...》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광주시 공무원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보수도 함께 감옥으로...》

 

지난 8월 30일 원세훈 전 정보원장의 《국정원법》 및 《선거법》위반혐의에 대한 재판에서 징역 4년형이 언도되였다. 판결이 나오자 《자유한국당》은 《법원이 당국의 눈치를 보고 유죄판결을 내렸다.》, 《정보원에 적페청산팀을 만들고 전 <정권>을 겨냥한 정치보복을 시도하고있다.》고 반발하면서 원세훈을 적극 비호해나섰다.

보수야당이 원세훈을 적극 두둔해나선것은 원세훈의 불법행위가 곧 저들의 불법행위이기때문이다.

누구나 알고있는것처럼 력대 모든 보수《정권》은 정보원을 권력기반을 다지는 도구로 활용해왔다.

정보원은 이 땅을 온갖 부정부패가 판을 치게 만든 부패무능한 보수《정권》의 유지를 위해 돌격대로서의 사명을 충실히 수행해왔다. 가까운 사례로 2012년 《대선개입사건》과 불법정치개입, 박근혜탄핵때 민간인으로 구성된 《알파팀》을 조직하여 여론을 조작한 사건이다.

2012년《대선》때 정보원이 보수세력의 재집권을 위해 민주세력을 모해하는 조직적인 대글류포공작을 벌리다 못해 중앙선관위에서 득표률을 조작하면서까지 보수세력에 헌신분투했다는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정보원의 국정롱단은 여기에만 그치지 않았다.

박근혜의 동족대결에 편승하여 《목사간첩단사건》을 비롯한 수많은 《북풍사건》을 조작하여 남북관계를 파탄의 위기에 몰아넣은것도 정보원이며 민주통일을 위해 투쟁하는 사람들을 《종북몰이》로 탄압한것도 정보원이다. 초불민심에 의해 박근혜가 탄핵당하고 19대《대선》에서 보수가 위기에 처하자 정보원은 《알파팀》이라는 여론모략기구를 운영하여 가짜뉴스를 무차별적으로 조작하였다.

하지만 국정롱단의 주범인 정보원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았다. 정보원과 뿌리깊은 유착관계로 얽혀진 보수가 모든 사실을 은페, 외곡, 방해했기때문이다. 이번 원세훈사건도 같은 맥락이다.

원세훈은 2012년《대선》에 불법으로 개입했다는 혐의로 2013년 기소됐고 2014년 1심과 2015년 2심에서 각각 징역형을 받았다. 그러나 같은 해 《대법원》은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해야 한다는 리유로 파기환송을 결정했다.

이것도 리명박과 박근혜의 보수《정권》이 정보원이 저지른 범죄를 감싸준 덕이다.

만약 이번에 《정권》이 바뀌지 않았다면 정보원은 여전히 범죄행각을 감추었을것이고 원세훈은 마치 야당의 공세에 밀려 희생양으로 고초를 치른 사람으로 되였을것이다. 지금도 철면피한 원세훈은 자기에게 죄가 없다고 하면서 재판부의 판결을 받아들이지 않고있다. 보수세력이 적극 옹호해주니 배짱을 내대는것이다.

보수세력의 충견이 되여 정치공작과 국정롱단, 불법행위를 하고도 죄가 없다고 뻗치는 원세훈과 이를 두둔하는 보수의 추악한 행태는 국민적공분을 자아내고있다.

보수의 망동은 정보기관의 적페청산을 요구하는 국민에 대한 로골적인 도전이다. 정보원과 그를 두둔하는 보수를 그대로 두고서는 이 땅의 부정비리와 적페를 청산할수 없다.

국민들은 적페가 완전히 사라질때까지 끝까지 싸워야 한다. 그 첫번째가 바로 정보원과 보수세력이다.

이 땅을 부정부패, 정경유착, 권력형비리가 판을 치는 란무장으로, 《헬조선》으로 만든 보수도 원세훈이와 함께 판결을 받고 감옥으로 가야 한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광주시 공무원의 글 《보수도 함께 감옥으로...》를 보내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