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6월 17일 《통일의 메아리》
《<물대포>이름 바꾼다고 <인권경찰>되겠나》

이 시간에는 남조선의 인터네트홈페지에 실린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물대포>이름 바꾼다고 <인권경찰>되겠나?!》

 

리철성 경찰청장이 지난 5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시위현장에서 살수차(물대포)의 《직사살수》를 금지하기는 어렵다는 립장을 밝혔다. 리철성의 이런 발언은 수사권조정에 앞서 《인권친화적》경찰로 탈바꿈하라는 새 《정부》와 국민의 요구에 찬물을 끼얹는것이나 다름없다. 경찰이 아직도 정신을 못차린 모양이다.

직사살수는 백남기농민사건이후 첨예한 쟁점으로 떠오른 사안이다. 백남기농민은 2015년 11월 시위도중 경찰의 직사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뒤 317일만에 숨졌다. 이 사건으로 경찰의 물대포사용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게 일어났다. 

이로하여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의원은 《직사살수》자체를 못하게 하고 물대포에 최루액을 혼합하는것도 금지하는 《경찰관 직무집행법》개정안을 발의했다. 

또한 《국가인권위원회》가 《개인의 신체와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수 있으므로 사람을 향한 <직사살수>를 금지해야 한다.》고 밝히고 《경찰관 직무집행법》을 개정하라는 의견을 《국회》의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경찰이 인권에 관심이 있었다면 최소한 인권위의 권고가 나왔을 때 즉각 부응했어야 했다. 그러나 경찰은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다가 새 《정부》가 들어서고 청와대가 경찰에 《인권친화적》경찰상을 어떻게 구현할것인지 실행방안을 마련할것을 요구할 무렵에야 마지못해 변화에 나섰다. 

그런데 이런 뒤늦은 변화조차도 국민의 눈높이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고있다.

직사살수를 고집하겠다는 리철성의 발언은 《인권최우선》이라는 시대의 요구에 따르지 않겠다는것과 다름없다. 이래서야 국민이 어떻게 경찰을 믿고 수사권을 주어도 되겠다고 생각할수 있겠는가.

리철성은 이날 살수차이름을 《참수리차》로 바꾸겠다는 발표도 했다. 살수차의 어감이 좋지 않다는 여론이 있어 《참되게 물을 사용한다.》는 의미로 《참수리차》로 부르기로 했다는것인데 이것이야말로 썩은 생선을 그대로 두고 포장지만 교체하는 꼴이다. 

이름을 바꾼다고 해서 문제의 본질이 사라지지 않는다는것은 세살먹은 아이도 안다. 경찰은 국민을 속이는 짓을 그만두고 인권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방향으로 내부지침을 뜯어고쳐야 한다.

《국회》는 이미 발의된 《경찰관 직무집행법개정안》통과에 온 힘을 기울이기 바란다. 

경찰의 《자체개혁》만 믿고있을수 없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인터네트홈페지에 실린 글을 보내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