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7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9(2020)년 1월 18일 《통일의 메아리》
독배를 마시고 세상을 하직한 시인(2)

왕은 1157년에만 하여도 수많은 백성들을 강제로 동원하여 수덕궁과 4개의 커다란 별궁을 지었으며 왕궁근처에 있는 50호의 민가를 헐어버리고 그 우에 《태평정》을 세워놓고 밤낮 《태평성세》를 노래하게 하였다.

원래 청렴결백하고 검박한 품성을 가장 귀중히 여기고 살아온 정습명은 참다 못하여 드디여 의종왕에게 사치한 생활을 삼가할것을 충고하였다. 그런데 그 결과는 어찌 되였던가. 의종왕은 충신의 대바른 충고에 귀를 기울일 대신 멀리하려 하였고 간신들은 정습명이 교만하다느니, 방자하다느니, 별의별 험담을 다 퍼부었다.

마침내 왕에 대한 한가닥의 기대마저 사라졌다. 이 어지러운 세상에서 벼슬을 한다는것은 죄악의 탑만을 높이 쌓는 길이였다. 그리하여 정습명은 모진 마음을 먹고 스스로 벼슬에서 물러나 남주, 서경 등 여러곳을 방랑하며 산수를 벗삼아 아픈 마음을 위로하였다.

그래도 한순간 기쁠 때가 있다면 산골의 농부들과 마주앉을 때였다. 얼마나 소박하고 정직하고 아름다운 그들이였던가. 비록 베잠뱅이를 걸치고 살결은 거칠어졌을지언정 그들에게는 뜨거운 인정미가 있었고 언 가슴을 녹여주는 따뜻한 숨결이 있었다.

정습명은 부지런히 시를 썼다. 시로써 그들의 아름다운 세계를 세상에 널리 알려주고싶었다. 그리고 이 세상의 온갖 악을 저주하고 규탄했다. 아직 태여나지도 않은 아이를 군적에 올려놓고 백성들의 등가죽을 벗겨내는 탐관오리를 규탄했고 제놈의 더러운 야욕을 채우다 못해 한 녀인의 얼굴을 처참하게 만들어놓은 남주태수를 폭로고발하였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