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12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6250KHz, 5905KHz, 3970KHz와 초단파 97.8MHz, 97MHz, 89.4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9(2020)년 6월 27일 《통일의 메아리》
자연이 이기느냐, 사람이 이기느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한평생 인민들의 먹는 문제해결을 위해 깊이 마음쓰시며 나라의 알곡생산을 늘일수 있는 방도도 몸소 찾아주시였습니다.

인민들이 잊지 못하는 위인일화중에는 우리 장군님께서 어느 한 군을 찾으시여 알곡증산의 예비를 찾아주신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자연이 이기느냐, 사람이 이기느냐》, 이런 제목의 글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습니다.

《부침땅면적이 제한되여있는 우리 나라에서 알곡증산의 중요한 예비는 두벌농사를 발전시키는데 있습니다.

10여년전 12월의 어느날 아침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토지정리된 어느 한 군의 논벌을 찾으시였습니다.

일군들이 올리는 인사를 반갑게 받아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점도록 토지정리된 벌을 바라보시였습니다.

옛날흔적이라고는 전혀 찾아볼수 없게 규모있게 정리된 벌은 한폭의 그림을 방불케 하였습니다.

잠시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토지정리를 희한하게 아주 잘했다고, 정말 멋있다고 하시면서 토지정리가 간석지를 개간하는것보다 얼마나 우월한가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해주시였습니다.

이날 농사작황에 대한 일군들의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만족해하시며 그렇게는 내야 한다고, 이제는 토지정리도 해준것만큼 다음해부터는 농사를 더 잘해야 한다고 이르시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뜨거워졌습니다.

토지정리사업이 시작되자 이곳 벌을 먼저 정리하도록 하여주시고 오늘은 또 몸소 찾아오시여 농사문제를 하나하나 의논해주시는 위대한 장군님이시였습니다.

이윽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두벌농사를 잘해서 부침땅을 놀리지 말고 효과있게 리용하여야 하겠는데 지금 보면 부침땅리용에서 모순이 많다고 하시면서 지금은 한해농사를 지어 가을에 곡식을 걷어들인 다음에는 이듬해 봄에 씨붙임을 하기전까지 다섯달이상 논밭들을 그저 놀리고있으면서 농장원들이 크게 하는 일도 없다고 하시였습니다.

일군들은 한알의 낟알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애써 일하지 못하여 농사문제를 두고 그리도 마음쓰시는 위대한 장군님께 걱정을 끼쳐드리였다는 자책감으로 하여 머리를 떨구었습니다.

그러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협동농장들에서 부침땅을 놀리고있는 기간에 그것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리용할수 있겠는가에 대하여 자신께서 생각하신바를 이야기하시면서 이렇게 가르치시였습니다.

두벌농사를 하려면 앞뒤그루로 다 알곡작물을 심게 하여야 한다. 부침땅면적이 제한되여있는 우리 나라에서는 알곡생산을 늘일수 있는 예비의 하나가 논밭을 1년내내 잘 리용하는데 있다.

나라의 땅 한치한치도 살붙이처럼 여기시며 인민의 행복을 위한 사색과 탐구를 이어가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만이 밝혀주실수 있는 알곡증산의 새로운 예비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어떻게 하면 부침땅을 1년내내 리용하겠는가 하는 문제는 결국 자연이 이기느냐, 사람이 이기느냐 하는 문제이라고 하시면서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습니다.

그러시면서 두벌농사를 성과적으로 짓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하여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습니다.

자연이 이기느냐, 사람이 이기느냐.

정녕 그것은 단순히 농사문제이기 전에 어떻게 하나 나라의 식량문제를 풀고 인민들에게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려는 우리 당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가는 중요한 사업이며 반드시 이겨야 할 자연과의 싸움이라는것을 일군들은 심장속에 깊이 새기였습니다.

 

지금까지 《자연이 이기느냐, 사람이 이기느냐》, 이런 제목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