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22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9월 9일 《통일의 메아리》
공화국기를 바라볼 때마다 (2)

겨레의 목소리 들어보는 시간입니다.

이 시간에는 전시간에 이어 주체100(2011)년 9월 비전향장기수 윤희보선생이 쓴 글 《공화국기를 바라볼 때마다》를 계속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

오늘은 두번째시간입니다.

 

감방벽에 새긴 기발에 어려있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의 초상을 그려보면 고문장에 나갈 때에도 한번 더 이를 악물게 되였고 고문에 파김치가 된 육체도 승리의 쾌감에 힘이 뻗치군 했다.

감격도 새로운 력사적인 6. 15북남공동선언이 있은 때로부터 며칠후 나는 서울대학교에 갔을 때 가로 1m, 세로 2m크기의 공화국기가 바람에 유유히 물결치는것을 보고 격동의 눈물을 흘렸다.

반공의 동토대에 나붓기는 공화국기발!

그것은 분명 주체의 사회주의의 승리, 매국분렬세력에 대한 통일애국세력의 승리, 천출명장 김정일장군님의 인덕정치, 광폭정치의 위대한 승리의 과시였다.

우리 장군님이 위대하시고 공화국이 위력하기에 이런 기쁜 날을 보게 되는것이였다.

나는 조국으로 돌아온 후 판문점을 넘어서 평양으로 향하는 고속도로의 그 긴 구간을 꽉 메운 공화국기의 숲을 보면서도 감동의 눈물을 금할수 없었다.

공화국기야말로 영원한 승리의 상징이라는 확신이 가슴을 꽉 채웠다.
  공화국에 돌아와서 맞이한 명절날들마다 나는 궁궐같은 아빠트베란다에 람홍색공화국기를 펄펄 휘날렸다.

그럴 때면 젊은 시절부터 가슴에 품어온 공화국기에 땀과 청춘,  피를 바쳐온 나의 한생이 자랑스럽게 휘날리는것만 같다.

오늘 공화국기는 더욱 힘있게 휘날리고있다.

세계의 그 어디에도 존엄높은 공화국기가 휘날린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정치회담장들에도, 체육경기장의 국기게양대에도, 예술축전의 개막식장에도 우리 공화국기는 당당한 자기의 자리를 차지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계시기에 우리 공화국기는 세상이 열백번 변해도 영원히 한모습으로 휘날리고있다.

어버이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마련하시고 빛내이시는 공화국기를 영원히 애국의 한마음을 안고 우러르라.

자손대대로 민족적존엄의 상징이고 긍지의 표대인 공화국기를 한몸바쳐 지키라.

한번 빼앗기거나 내리워진 기발을 다시 찾고 일으켜세우는데 얼마나 많은 피를 바쳐야 하는가를 명심하라.

이것은 가슴에 공화국기를 안고 수난의 세월을 이겨온 한 비전향장기수의 호소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두번에 나누어 주체100(2011)년 9월 비전향장기수 윤희보선생이 쓴 글 《공화국기를 바라볼 때마다》를 전부 보내드렸습니다.

겨레의 목소리 여기서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