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22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9월 9일 《통일의 메아리》
번영하라 존엄높은 주체의 조국이여! (1)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1돐!

년대와 세기를 이으며 승리와 번영에로 줄달음쳐온 우리 공화국의 성스러운 발전행로를 깊은 추억속에 돌이켜보는 이 시각 온나라 전체 인민의 심장이 하나되여 뜨겁게 불타오르는 숭고한 사상감정이 있습니다.

수령복!

바로 이 한마디 말속에 우리 공화국의 영원한 승리의 력사가 집약되여있고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남다른 긍지와 자부가 있으며 위대한 김정은시대에 더더욱 강용한 기상으로 빛을 뿌리는 내 나라, 내 조국의 영광찬란한 오늘과 래일이 있는것입니다.

그럼 이 시간부터 《번영하라 존엄높은 주체의 조국이여!》, 이런 제목의 글을 련재로 보내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첫번째시간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습니다.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이 걸어온 력사는 우리 혁명이 백두에서 개척되여 오늘까지 승리하여온 영광넘친 로정이며 바로 이 길이 우리가 최후의 승리를 향하여 계속 걸어나가야 할 영원한 승리의 길, 조국번영의 길이다.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

세상에는 민족도 많고 나라도 많지만 절세의 위인들의 존함으로 불리우며 만방에 빛을 뿌리는 나라는 우리 조국밖에 없습니다.

돌이켜보면 사대와 망국으로 수난많고 락후와 빈궁으로 어둡던 어제날의 조선이 과연 어떻게 되여 그 누구도 함부로 건드릴수 없는 존엄높고 위대한 나라로 솟아오르게 되였던것입니까.

지금도 조용히 귀기울이면 해방후 력사적인 개선연설에서 주체적인 인민정권건설의 휘황한 앞길을 밝혀주시던 우리 수령님의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들려오는듯싶습니다.

새 조선에 세워야 할 정권은 인민대중의 리익을 철저히 옹호하며 나라와 민족의 부강발전을 확고히 담보할수 있는 참다운 인민의 정권이다. 이러한 정권은 바로 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다. ···

삼천리강산에 메아리친 우리 수령님의 뜻깊은 연설은 새 조선이 나아갈 길을 뚜렷이 밝혀주는 등대였고 인민들을 참다운 인민의 정권을 세우기 위한 투쟁에로 힘있게 추동하는 불멸의 대강이였습니다.

우리 수령님께서 펼치신 인민정권건설의 웅대한 구상따라 이 땅에는 새 생활창조의 드높은 건국열기가 끓어번지였고 오랜 세월 무지와 몽매속에서 허덕이던 인민들이 난생처음 땅의 주인, 공장의 주인, 나라의 주인으로 되는 세기적변혁이 일어났습니다.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창건,

정녕 그것은 세계지도에서 빛을 잃었던 조선이 존엄있는 자주독립국가로, 주체의 나라로 솟아오르게 한 력사적인 사변이였습니다. 지난날 일제의 군화발밑에 짓밟히던 우리 인민이 국가와 사회의 참다운 주인으로, 존엄있는 자주적인민으로 되였음을 알리는 정치적인 사변이였습니다.

온 민족이 그리도 애타게 갈망해온 민족의 령도자, 그이는 30대에 공화국의 첫 국가수반으로 추대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이시였습니다.

여기에 당시 《로동신문》이 전한 이런 글이 있습니다.

김일성장군께서 수상으로 선임되신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인것이다. ···

우리 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상 김일성장군께서 등단하시니 만장은 총기립하여 우렁찬 오랜 박수로 환영하였다. ···

김일성장군을 통일정부수반으로 받들려는 조선인민들의 숙망은 실현되였다.》

30대의 백두산위인을 우리 공화국의 첫 국가수반으로 높이 모시고 자기의 운명과 미래를 자주적으로 개척해나가는 새로운 력사의 걸음을 내디디는 우리 인민의 격정과 환희는 그 무엇에도 비길수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번영하라 존엄높은 주체의 조국이여!》, 이런 제목의 글을 보내드렸습니다.

오늘은 첫번째시간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