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2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8월 13일 《통일의 메아리》
인민들을 위해 꼭 하고싶었던 일

인민들이 바라면 하늘의 별도 따오고 돌우에도 꽃을 피워야 한다는 숭고한 뜻을 지니시고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성스러운 혁명령도의 갈피에는 자그마한 인민소비품도 귀중히 여기시며 일군들에게 조국과 인민앞에 지닌 복무자의 사명감을 깊이 심어주신 가슴뜨거운 이야기도 새겨져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인민들을 위해 꼭 하고싶었던 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어떤 조건과 환경에서나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고 인민생활에 첫째가는 관심을 돌리며 모든 사람들을 품에 안아 보살펴주는 사랑과 믿음의 정치가 인민들에게 뜨겁게 가닿도록 하여야 합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만경대혁명사적지기념품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입니다.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공장일군의 인사를 받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잠시후 쟈크생산현장에 들리시여 생산설비들을 돌아보시면서 쟈크 한해생산량을 료해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격정을 금치 못하였습니다.

공장을 인민생활향상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는 공장으로,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공장으로 강화발전시키기 위하여 여러차례에 걸쳐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시고도 그 모든 성과를 고스란히 공장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에게 돌려주시는 우리 원수님이시였습니다.

한 기대앞에 이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완성되여나오는 쟈크를 손에 드시고 이윽토록 바라보시며 쉬이 걸음을 옮기지 못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만경대혁명사적지기념품공장이 맡고있는 임무가 중요하다고 하시면서 쟈크생산을 높은 수준에서 정상화하고 쟈크의 형태와 색갈을 다양화, 다색화할데 대한 문제, 제품질제고사업에 큰 힘을 넣을데 대한 문제, 멜라민수지제품의 가지수를 늘이고 질을 철저히 보장할데 대한 문제, 설비들을 애호관리하며 과학기술보급실운영을 실속있게 할데 대한 문제, 종업원들의 후방사업에 깊은 관심을 돌릴데 대한 문제 등 공장앞에 나서는 과업들을 제시하시였습니다.

그리고 훌륭히 개건된 만경대혁명사적지기념품공장에 현대적인 쟈크생산공정, 멜라민수지제품생산공정까지 꾸려놓음으로써 우리의 힘과 기술, 우리의 원료와 자재에 의거한 또 하나의 인민소비품생산기지가 마련되였다고 하시면서 못내 기뻐하시였습니다.

일군들의 가슴은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왜 그토록 자그마한 쟈크를 손에 드시고 쉬이 걸음을 옮기지 못하셨는지, 왜 소박한 제품들을 보시며 그리도 기뻐하시였는지 다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들을 위하여 꼭 하고싶었던 일을 해놓고보니 정말 기분이 좋다고 절절하게 말씀하시였습니다.

인민들을 위하여 꼭 하고싶었던 일!

멜라민수지제품과 쟈크가 경애하는 원수님의 심중에 얼마나 크게 자리잡고있었는가를 일군들은 그때에야 비로소 깊이 깨닫게 되였습니다.

인민을 위한 일에 심혈을 기울이고 로고를 바치시며 인민의 행복에서 기쁨을 찾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

그이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세계에 일군들은 눈시울을 적시였습니다.

누구나 대수롭지 않게 보아오던 쟈크와 수지제품이였습니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크지 않은 인민소비품들을 놓고도 인민의 행복이라는 가장 크고도 중요한 문제를 생각하시였으니 이렇듯 열화같은 인민사랑을 지닌 령도자는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것입니다.

그날은 일군들이 작고도 큰것을 알게 된 날, 이 땅에서 생산되는 인민소비품들의 무게를 더욱 절감하게 된 날이였습니다.

 

 

지금까지 《인민들을 위해 꼭 하고싶었던 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