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2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8월 10일 《통일의 메아리》
새로 생겨난 좌석

이 시간에는 《새로 생겨난 좌석》,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습니다.

《일군들은 장군님께서 하늘처럼 여기신 우리 인민을 장군님의 영상으로 새겨안고 인민을 위한 일에 한몸바쳐야 하며 거기에서 가장 큰 기쁨과 보람을 느끼는 인민의 참된 복무자가 되여야 합니다.》

몇해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삼지연군을 찾으시였을 때였습니다.

군안의 여러 부문 사업을 지도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의 발자취가 어려있는 삼지연군문화회관도 돌아보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회관의 관리실태와 군예술소조운영, 영화상영조직 등 문화정서생활정형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료해하시면서 군내인민들의 문화정서적요구를 원만히 충족시키는데서 나서는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습니다.

맵짠 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몸소 군에 찾아오시여 나아갈 길을 환히 밝혀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뜨거웠습니다.

관람석에 들어서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가운데통로를 따라 걸음을 옮기시다가 한 의자에 스스럼없이 앉으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관람석의 여러곳을 눈여겨보시였습니다. 그러시다가 일군들에게 가운데통로를 왜 이렇게 넓게 냈는가고 물으시였습니다.

뜻밖의 말씀에 일군들은 선뜻 대답을 드리지 못하였습니다.

그 널직한 통로는 공연관람 때 필요에 따라 책상과 의자를 들여놓고 일군들을 앉히기 위하여 남겨둔 공간이였던것입니다.

머뭇거리는 일군들을 둘러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짐작이 가신듯 가운데통로에 의자를 한 둬줄 더 놓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이르시였습니다.

일군들은 자책감으로 하여 얼굴을 들수가 없었습니다. 삼지연군에 멋쟁이문화회관이 있다는데 대하여 못내 자부하면서 이러한 회관이 격을 갖추자면 일군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야 할 가운데통로도 의례히 널직해야 한다고 생각한 그들이였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수없이 드나들면서도 누구나 례사롭게만 여겨왔던 그 공간을 우리 원수님께서는 무심히 보지 않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바로 그 공간을 언제나 인민들과 꼭 같이 생활하며 인민을 위해 헌신적으로 복무해야 할 일군들의 마음속에 생긴 큰 빈구석으로 여기시였던것입니다.

이윽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은 인민을 위한 일에서는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는것을 깊이 자각하고 인민들이 문화정서생활을 마음껏 향유할수 있도록 훌륭한 조건을 마련해주기 위하여 아글타글 노력하여야 한다고 간곡히 말씀하시였습니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의 심장속에 천만근의 무게로 깊이 새겨졌습니다.

어느 단위, 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언제나 인민을 먼저 생각하시고 인민들의 편의와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그이의 숭고한 인민사랑에 의하여 삼지연군문화회관에 빈 공간으로 남아있던 자리에는 수십개의 좌석이 생겨나게 되였습니다.

 

 

지금까지 《새로 생겨난 좌석》,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