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4월 15일 《통일의 메아리》
절세위인의 숭고한 민족애

이 시간에는 일화묶음 《절세위인의 숭고한 민족애》를 보내드리겠습니다.

 

한강반에 새겨진 《설악산의 전설》

 

주체39(1950)년 8월 내각청사에서는 긴급회의가 소집되였습니다.

당시 서울시민들의 땔나무문제를 회의의정으로 할데 대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제의에 회의참가자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습니다. 그도그럴것이 전쟁이 한창인 때 그것도 삼복더위속에서 서울시민들의 겨울철땔나무문제가 상정되는것은 누구에게나 천만뜻밖이였던것입니다.

사실 그때 서울시민들의 생활에서 제일가는 고충이 땔나무문제였습니다. 겨울에는 땔것이 없어 농짝이며 빨래방치, 지어는 밥상까지 다 패때고도 얼어죽는 일이 빈번하였습니다.

이를 가슴아파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서울시민들이 공화국의 품속에 안긴 오늘까지 이전과 같이 고통을 당하게 할수는 없다고, 땔나무문제도 예견성있게 풀어주어야 한다고 절절히 교시하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나무가 많고 서울에서 가까운 태백산에서 땔나무를 하면 헐할수는 있겠지만 지지리 고생하다가 공화국의 품에 안긴 남녘동포들을 또 고생시킬수 없다, 힘들더라도 북반부인민들의 손으로 나무를 해보내주어야 한다시며 친히 한강상류와 잇닿은 설악산을 나무베기전투장으로 지정해주시였습니다. 뿐만아니라 인민군대에 탄원한 수백명의 청장년들까지 동원시켜주시고 전시환경에 맞게 나무를 강물에 띄워 인민들이 건져쓰도록 그 방법도 일일이 가르쳐주시였습니다. 하여 한강으로는 수십만㎥의 땔나무가 떠내려왔고 서울지역 인민들은 민족의 어버이의 따뜻한 사랑속에 엄혹했던 그해 겨울을 후덥게 지낼수 있었습니다.

한강반에 새겨진 《설악산의 전설》은 이렇게 태여나 남녘인민들의 마음을 오늘도 뜨겁게 달구어주고있습니다.

 

남녘겨레들을 잊지 못하시며

 

주체55(1966)년 여름에 있은 일입니다.

당대표자회에서 하실 보고를 준비하고계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어느날 밤 자정이 가까와올무렵 회의준비사업을 하는 일군들의 숙소를 찾아주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자애에 넘치신 눈길로 그들을 바라보시며 하루에 몇시간씩 자는가, 생활에서 불편한것이 없는가를 알아보시였습니다. 그러시고는 창문밖을 바라보시며 나는 밤이 되면 남조선인민들생각이 더 난다고, 아마도 밤에는 생각이 더 깊어지는 모양이라고, 어쩐지 남조선인민들생각만 떠오르면 가슴이 아프다고 절절히 교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전쟁때 서울에 나가보았는데 참 감회가 깊었소, 전쟁이니만치 나는 그때 서울동포들에게 인사의 말도 한번 못했소라고 추억깊은 어조로 교시하시였습니다.

이때 한 일군이 해방직후 서울사람들은 역전광장에 모여 김일성장군님께서 서울에 오시기를 손꼽아 기다리며 밤을 지새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러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런 말을 자신께서도 들었다고, 자신께서는 아직 조국개선의 인사도 남녘동포들에게 하지 못했다고, 조국통일의 인사를 겸해서 해야겠는데 분렬의 력사만이 깊어가고있다고 하시였습니다. 그러시면서 그이께서는 분렬의 력사를 끝장내고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해야 한다고 강조하시였습니다.

 

날씨를 알아보시고도

 

주체54(1965)년 7월 초순의 어느날이였습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그무렵에 례년에 없는 왕가물이 계속되는것이 걱정되시였습니다. 하여 그이께서는 자정이 훨씬 지나 기상수문국의 한 일군에게 전화를 거시여 날씨가 지금 흐렸는데 어디서 오는 저기압인가고 물으시였습니다.

일군의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서운하신듯 남쪽에서 오는 저기압이 아니구만라고 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에게 이번 저기압이 우리 나라 전반지역에 다 미칠것 같은가고 다시 물으시였습니다. 저기압세력이 약해 중부조선까지나 미칠것 같다는 일군의 대답을 들으신 그이께서는 한동안 교시가 없으시다가 곤난하구만라고 하시며 안색을 흐리시였습니다.

일군은 그이께서 무엇이 곤난하다고 하시는지 짐작이 가지 않았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의 심중을 헤아려보신듯 저기압이 중부조선까지만 미친다는데 남녘동포들도 밥을 먹어야 할것이 아닌가고, 거기도 두달이나 가물었다고 심려깊이 교시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얼마나 남녘동포들을 위하시고 걱정하시였으면 왕가물로 하여 안타까울 그들의 심정까지 헤아리시였겠는가.

일군은 뜨거운것을 가까스로 삼키였습니다. 참으로 우리 수령님은 남녘동포들을 친자식처럼 걱정하시며 민족분렬의 비극을 하루빨리 가시고 그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안겨주시기 위해 온갖 심혈을 다 기울이신 민족의 위대한 어버이이십니다.

 

지금까지 일화묶음 《절세위인의 숭고한 민족애》를 보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