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2월 5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11(2022)년 11월 10일 《통일의 메아리》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인민대중제일주의기치를 높이 드시고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력사를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

인민을 위해 해놓은 일을 보실 때마다, 인민에게 안겨줄 창조물을 대하실 때마다 그이께서 늘 하시는 물음이 있습니다.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길지 않은 이 말씀속에 인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시며 크나큰 심혈을 기울이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로고가, 모든 사업과 실천에 인민의 요구와 리익이 철저히 구현되도록 하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혁명령도의 숭고한 화폭들이 가슴뜨겁게 어리여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습니다.

《일군들은 인민들의 요구와 리익을 사업의 절대적기준으로 삼고 오직 인민들이 바라고 좋아하는 일을 하여야 하며 무슨 일을 하든 인민들이 덕을 보게 하여야 합니다.

모든 사업을 오직 인민의 요구와 리익을 위함에 지향복종시켜나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색은 어떻게 하면 우리 인민에게 더 큰 기쁨과 행복을 안겨줄수 있겠는가 하는것으로 일관되여있습니다.

지금도 훌륭하게 일떠선 강북리의 새 마을을 바라보시며 그리도 기뻐하시던 자애로운 어버이의 영상을 잊을수 없습니다.

이번에 폭우와 강풍피해를 입었던 이곳 강북리를 새로 일떠세웠는데 주민들, 농장원들이 좋아하는가고 거듭 물어보시고나서 그들이 좋아한다니 정말 기쁘다고, 그들이 좋다고 한다면 분명 우리 당이 잘한 일이라고 그리도 만족해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

자연재해가 휩쓴 땅에 누구나 놀라는 전화위복의 변혁을 펼치시고 대를 두고 전해갈 크나큰 은정을 안겨주시고도 인민의 다함없는 감사의 인사를 받으시기도 전에 그들이 좋아하는가 먼저 물어주시는 그이의 숭엄한 모습에서 사람들이 새겨안은것은 무슨 일을 하나 하여도 오직 인민이 바라는대로 하도록 하시고 그 성과여부도 인민의 평가에서 찾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한없이 숭고한 인민관이였습니다.

언제나 마음속에 인민을 안고 사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민헌신의 자욱마다에 이런 감동깊은 이야기들은 수없이 새겨져있습니다.

미래상점을 찾으시여 상점의 일군들과 봉사자들은 인민들의 요구가 곧 봉사활동의 기준이라는 관점밑에 손님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봉사활동을 끊임없이 개선하기 위해 아글타글 노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던 경애하는 그이의 모습에서, 금컵체육인종합식료공장을 찾으셨던 그날 공장에서 생산한 식료품들을 인민들이 좋아한다는 말을 기쁨속에 들어주시며 인민들이 좋아하면 좋은것이라고, 모든 평가의 기준은 인민들의 평가이라고 하시던 그이의 환하신 미소에서 인민은 절세위인의 인민사랑의 세계를 가슴속깊이 새겨안았습니다.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진정 경애하는 원수님의 물으심에는 무엇을 하나 작전해도 인민의 요구와 리익에 맞게 구상하고 그 결과도 인민의 목소리를 놓고 평가하여야 한다는 절대적기준이 담겨져있습니다.

어버이의 숭고한 뜻과 사랑이 사회주의건설의 전구마다에, 이 땅의 모든 창조사업에 력력히 흐르고있기에 시련과 난관은 겹쌓여도 우리 인민은 언제나 밝게 웃으며 래일을 향하여 신심드높이 발걸음 내짚는것입니다.

지금까지 《인민들이 좋아하는가》,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