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4월 15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MHz, 89.4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MHz, 89.4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10(2021)년 4월 4일 《통일의 메아리》
웃음꽃의 뿌리는 어디에 있는가

이 시간에는 평양시 사동구역인민위원회 부원 강길남의 단상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웃음꽃의 뿌리는 어디에 있는가》

 

평양시 1만세대 살림집건설장은 말그대로 하나의 불도가니였다.

누구나 잠을 잊고 살았고 누구나 바삐 뛰였다.

격전장을 방불케 하는 건설장에서 오직 앞으로만 돌진하는 군인건설자들의 모습을 바라보느라니 그들의 땀젖은 얼굴이 새삼스럽게 안겨왔다.

흐르는 땀을 씻을념도 않고 콩크리트치기에 여념없던 애젊은 병사가 하던 말이 다시금 뜨겁게 되새겨졌다.

《우리가 땀을 바친것만큼 인민의 웃음 꽃필 완공의 날이 더 빨리 오지 않겠습니까.》

병사의 그 말을 곱씹어볼수록 우리의 마음속에 하나의 구호가 더욱 선명하게 부각되였다.

《조국보위도 사회주의건설도 우리가 다 맡자!》

국가가 출현하고 군대라는 무장집단이 생겨난지도 어언 수천년,

력사의 그 어느 갈피에 이런 구호를 든 군대가 있었던가.

오직 위대한 수령님들과 경애하는 원수님 품속에서 조국의 수호자, 인민의 행복의 창조자로 자라난 우리 인민군대만이 이런 참된 사명과 본분을 새겨안고 자기의 영예로운 임무를 훌륭히 수행해나가고있는것이다.

자기의 더운 피와 땀, 결사의 헌신으로 인민의 진정어린 사랑과 신뢰를 쟁취하였으며 인민들의 열렬한 지지와 원호속에 인민과 일심일체를 이루고 조국보위와 사회주의건설의 전구들에서 위훈을 창조해나가고있는 우리 군대.

로동당시대에 수많이 일떠선 기념비적창조물들과 인민의 기쁨 넘쳐나는 거리와 마을, 일터마다에 병사들이 흘린 애국애민의 땀방울은 그 얼마이던가.

세상에서 제일 훌륭하고 위대한 우리 인민이 정든 보금자리를 펴게 될 리상거리를 일떠세우기 위한 보람찬 건설투쟁에서 우리 병사들이 흘리고있는 그 진한 땀방울.

바로 그것이 인민의 진정한 웃음꽃의 뿌리가 아니겠는가.

 

지금까지 평양시 사동구역인민위원회 부원 강길남의 단상을 보내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