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7월 10일 《통일의 메아리》
남조선의 한 언론이 폭로, 《횡포무도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력대 보수〈정권〉들의 비굴성이 빚어낸것》

남조선소식에 의하면 서울의 한 언론인이 인터네트에 《대법원》이 내린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남조선에 수출규제강화조치를 취한 일본당국의 파렴치한 행태를 비판한 글을 실었습니다.

언론은 글에서 일본이 《적절한 수출관리제도의 운용을 위한것》이라고 하면서 저들의 조치가 보복이 아니라고 강변했지만 이는 옹색한 변명일뿐이다, 일본언론들까지도 《징용문제에 대한 보복조치》라고 입을 모으는 마당에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강제징용으로 숱한 인권유린과 불법을 자행해놓고 사죄는 못할망정 정당한 피해배상요구를 경제보복으로 틀어막으려는 일본의 추태는 실로 격분스럽다고 성토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은 문제는 일본의 이런 행태가 어디에 뿌리를 두고있는가 하는것이다, 《한》일간의 력사를 거슬러올라가면 박정희《정권》은 일본의 과거범죄사를 흑막속에 묻어버리는 대신 얼마 안되는 일본돈을 넘겨받았다, 리명박근혜《정권》 역시 일본의 과거죄악을 황급히 덮어버리는 대가로 《한》일관계의 정상화를 획책하였다, 이런 연장선에서 볼 때 지금 일본이 어이없게 놀아대는 꼴은 과거 보수《정권》들이 《배심》을 키워주었기때문이다, 즉 횡포무도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력대 보수《정권》들의 비굴성이 빚어낸것이다, 이번 기회에 일본뿐아니라 친일주구들이 득실거리는 《자한당》에 강력한 타격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