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8(2019)년 3월 14일 《통일의 메아리》
니전투구로 허송세월하는 미치광이무리

최근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이 《전당대회》를 계기로 당장이라도 큰일이나 칠듯이 놀아댔지만 오히려 사람들의 조롱거리로 되고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니전투구로 허송세월하는 미치광이무리》, 이런 제목으로 해설해드리겠습니다.

 

지난 2월 27일 남조선의 《자유한국당》내에서 벌어진 《전당대회》를 목표로 한 피터지는 당권쟁탈전이 막을 내렸습니다.

이번에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6월지방자치제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지도부가 총사퇴한 후 비상대책위원회체제로 전환된지 8개월만에 새 지도부를 구성하게 되였습니다.

이번에 《자유한국당》것들이 벌려놓은 《전당대회》놀음은 력사의 무덤을 향해 질주하는 반역무리들의 가련한 몰골을 적라라하게 드러내보인 희대의 정치광대극이였습니다.

아시는것처럼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다음해 《국회》의원선거를 지휘하게 되는 당대표를 선출하는것으로 하여 처음부터 누가 누구를 하는 치렬한 파벌싸움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정치야심가인 황교안은 친박근혜파를 비롯한 극우보수세력들이 제놈을 보수진영의 유력한 《대통령》후보라고 추켜세우자 전당대회를 앞두고 역적당에 다시 기여들어와 당대표출마를 선언하고 《나의 가슴팍에는 박근혜라는 이름석자가 새겨져있다.》는 등의 넉두리를 줴치며 박근혜탄핵을 로골적으로 부정해나섰습니다.

그런가하면 전 당대표 홍준표와 전 서울시장 오세훈을 비롯한 비박근혜파들은 황교안이 당대표가 되면 다시 친박근혜파들이 득세하여 다음기 《대권》도전에 불리할수 있다고 보면서 《탄핵총리》, 《병역기피자》라고 악을 쓰며 몰아댔습니다.

이번에 황교안이 당대표로 당선될수 있은것은 친박근혜파를 비롯한 극우보수세력들이 《황교활》을 내세우면 흩어진 보수층을 규합하고 재집권도 실현할수 있으리라는 타산밑에 적극 밀어주었기때문입니다.

박근혜의 진때로 매닥질된 황교안이 당대표로 되고 박근혜탄핵으로 쥐몰리듯하던 《태극기부대》무리들이 당지도부를 결정하는 《주력부대》로 활개친 꼴은 극우보수정당으로 전락한 역적당의 추악한 정체를 그대로 보여주고있습니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 각계층속에서 《<자유한국당>의 집안싸움은 정상사람의 사고를 가지고는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 정도이다.》, 《흉언과 독설로 존재감을 찾는 막말깡패당이 <국회>를 싸다니는것 자체가 수치이고 망신》이라는 야유조소가 그칠새 없이 터져나오고있습니다.

전당대회를 통해 다시한번 명백히 보여주듯이 《자유한국당》이야말로 경제와 민생은 안중에도 없이 정쟁과 파쟁을 일삼으며 니전투구로 허송세월하는 미치광이무리들입니다.

지금 《자유한국당》것들이 《쇄신》과 변화》를 요란스럽게 떠들어대고있지만 민심에 역행하고 대세를 거스르며 씻을수 없는 대역죄만을 덧쌓아온 희대의 반역집단의 운명은 이미 천길물속으로 빠져들어가는 난파선과 같습니다.

지금까지 《니전투구로 허송세월하는 미치광이무리》, 이런 제목으로 해설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