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107(2018)년 3월 12일 《통일의 메아리》
성노예범죄책임을 회피하는 일본을 규탄

남조선소식에 의하면 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8일 서울에서 진행된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련대회의에 참가하여 과거 성노예범죄의 책임을 회피하는 일본을 규탄했습니다.

그는 회의에서 한 연설에서 일본군성노예범죄피해자들이 터친 증언의 목소리가 조선반도를 넘어 아시아를 비롯한 전세계에로 확대되여가고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생존자들과 녀성운동의 련대의 힘으로 전시성폭력피해자들이 법적배상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것을 확인하고 피해자들의 인권활동에 희망을 안겨주었다고 그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가해자의 범죄부정과 책임회피로 피해자들이 사죄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있다고 하면서 그는 그 대표적실례가 바로 2015년 남조선과 일본사이에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가 이루어진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일본군에 성노예로 끌려갔다가 학살된 녀성들의 유해발굴과 송환, 일본군성노예범죄관련문서의 공개, 지난 수십년간의 인권회복활동에 대한 자료의 기록과 보존을 비롯한 여러가지 조치들이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회의에 참가한 여러 나라와 지역의 일본군성노예범죄피해자들도 일제야수들에게 강제로 끌려가 성노예생활을 강요당한데 대해 증언하면서 일본정부가 과거 범죄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 배상할것을 요구했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