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7(2018)년 1월 13일 《통일의 메아리》
《전적으로 현 당국에게 달려있다》, 남조선각계가 주장

남조선 소식에 의하면 남조선 각계에서 현 북남관계개선분위기를 계속 살려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습니다.

부산대학교의 한 교수는 《정말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은 파격적이다. 북의 통이 크고 대담한 제안은 진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의 통일을 이루려는 북의 의지를 다시금 엿볼수 있게 하고있다. 지금 국민들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과 북은 서로 뗄래야 뗄수 없는 한 피줄이며 서로가 손을 맞잡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을 느끼고있다. 아울러 이번 평창올림픽대회이후에도 현 남북대화분위기가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하고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시에 살고있는 한 주민은 《평창올림픽대회의 성과여부는 전적으로 현 당국에게 달려있다. 지금처럼 미국의 눈치만 보다가는 모처럼 마련된 남북관계개선분위기가 또다시 찬서리를 맞게 된다. 이제는 남북간의 문제해결에 외세를 끌어들이고 외세에게 간섭의 구실을 주는 구태와 결별할 때가 되였다. 당국은 남북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풀어나가려는 확고한 립장과 관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