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6월 19일 《통일의 메아리》
《미국의 〈대북제재〉틀거리에 남북관계의 대계를 밀어넣는 오유를 범하지 말라》, 남조선의 통일문제전문가들 당국에 요구

남조선소식에 의하면 통일문제전문가들이 《대북제재》의 틀거리에서 북남관계개선과 교류를 《시행》하려는 당국의 계획은 실패를 내포하고있으며 박근혜적페를 청산할것을 요구하는 각계로부터 거센 비난을 살것이라는 의견들을 내놓고있습니다.

경기도에서 사는 한 통일문제전문가는 《엄밀한 의미에서 〈대북제재〉라는것은 미국이 국제법이 아닌 자국법에 따라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회유압박하는 방법을 통해 일방적으로 꾸며낸것이다. 이것은 국제법과 나라들사이의 호상관계규범을 무시하고 북의 자주권을 침해하는것을 전제로 하고있다. 반면에 남북관계문제는 동족사이에 화해와 협력,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문제이다. 여기서는 우리 민족끼리 마음과 힘을 합쳐 불신과 대결로 치닫고있는 현 상황을 종식하고 민족분렬의 력사를 끝장내야 할 중요과제들이 나서고있다. 따라서 두 문제점은 존중과 화해, 침해와 적대라는 측면에서 완전히 상반된다. 〈대북제재〉에 동참하면서 북과의 관계개선, 협력을 병행시키겠다는것은 문을 닫아매고 이웃과 손을 잡아보겠다는 소리나 같다. 달리 말하면 말은 관계개선을, 행동은 거부한다는 태도이다. 박근혜적페인 동족대결과 전쟁책동을 계속 추구하겠다는 뒤말로 읽히우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에 사는 한 통일문제전문가는 《지금의 당국의 주장은 발브를 막아놓고 물이 흐르기를 바란다는 식의 모순적인 주장이다. 워싱톤이 〈대북제재〉를 고안하고 실행하고있는데는 한편으로는 다른 나라들이 북과 정치, 경제, 외교, 문화적으로 련계를 맺지 못하게 하여 북을 질식시키자는 목적과 함께 서울이 민족문제를 가지고 평양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차단물을 설치하자는데도 그 음흉한 속계산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당국이 〈대북제재〉틀거리에 남북관계의 대계를 밀어넣는것은 가장 큰 실책이 아닐수 없다. 계속 이것을 고집하는 경우 박근혜때처럼 국민들의 반발을 살수 있다.》고 하면서 더이상 오유를 범하지 말것을 요구했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