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주체 106(2017)년 1월 10일 《통일의 메아리》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

이 시간에는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 <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신년사에서 력사적인 7. 4공동성명발표 마흔다섯돐과 10. 4선언발표 열돐이 되는 올해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가장 옳바른 지침을 뚜렷이 밝혀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무엇보다도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북과 남사이의 첨예한 군사적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가르쳐주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가르쳐주신바와 같이 북남관계를 개선하는것이야말로  평화와 통일에로 나아가는 출발점이며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입니다.

북과 남은 반만년의 유구한 세월 하나의 강토에서 한피줄을 이으며 살아온 동족이며 화해하고 단합해야 할 하나의 민족입니다.

 북과 남사이에는 비록 사상과 제도의 차이가 존재하지만 그것은 서로 대결하고 반목질시해야 할 리유나 조건으로 될수 없으며 북과 남이 대결하면 그로부터 리익을 얻는것은 침략적인 외세입니다. 북과 남사이의 정치군사적대결상태의 지속이자 민족분렬의 지속이며 북남대결로 초래될것은 무력충돌과 전쟁뿐입니다.

북남관계를 개선하는것은 민족의 운명과 관련된 사활적문제이며 이제 더는 미룰수 없는 지상의 과제입니다. 조국강토가 두동강나고 우리 민족이 서로 갈라져 불행과 고통에 시달리고있는지도 어언 70여년이 되였습니다.

세기를 이어 지속되는 분렬의 비극속에서 세대가 바뀌고 북과 남사이의 사상과 제도의 차이는 커가고있습니다.

우리 민족이 계속 북과 남으로 갈라져 대결한다면 언제 가도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열어나갈수 없으며 북남사이의 대결과 불신의 관계를 지속시키는것은 력사와 후대들앞에 돌이킬수 없는 죄악으로 됩니다.

때문에 지금 온 겨레는 파국에 처한 북남관계를 개선할것을 절박하게 요구하고있습니다.

지금 북남관계는 사상 류례없는 최악의 파국상태에 처해있습니다.

대화도 없고 협력도 없으며 오직 정치군사적대결만이 지배하고있는 현 북남관계는 극도로 긴장되여있으며 이러한 관계가 언제 전쟁으로 이어질지는  누구도 알수 없습니다.

우리 민족의 운명이 걸려있는 북남관계는 응당 신뢰와 화해의 관계로 전환되여야 하며 그럴 때만이 온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와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이룩할수 있습니다.

파국상태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수수방관한다면 그 어느 정치인도 민족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한다고 말할수 없으며 민심의 지지를 받을수 없습니다.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를 개선하는것이야말로  평화와 통일에로 나아가는 출발점이며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라는것을 명심하고 정세를 계속 격화시킬것이 아니라 북남간의 군사적충돌을 방지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공화국의 진지한 노력에 화답해나서야 할것입니다.

> <

지금까지 《온 겨레의 절박한 요구》 ,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