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1월 30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4(2015)년 12월 2일 《통일의 메아리》

《억압은 더 큰 저항을 부른다》

이번에는 남조선인터네트에 실린 글 《억압은 더 큰 저항을 부른다》를 간추려 보내드리겠습니다.

 

현 당국자가 자신의 통치방식에 저항한 행위를 두고 법치를 부정하고 《정부》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라고 규정했다. 그는 얼마전 예정에 없던 《국무회의》를 소집해 11월 14일 민중총궐기를 《불법폭력행위》로 규정하고 배후세력을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복면을 쓴 시위대에 대해 《이슬람국가가 그렇게 하고있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전세계가 테로로 많은 사상자를 내고있는 때에 테로단체들이 불법시위에 섞여 들어와서 국민의 생명을 위협할수도 있는것》이라고도 말해 민중총궐기 시위자들을 향후 《테로집단》으로 간주할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최근 《새누리당》이 《정부》 청부로 립법발의 한 《복면금지법》과 《테로방지법》과 련계해보면 테로보다 무서운 공포정치의 일상화를 도모한것으로 해석된다.

현 당국자의 이날 발언은 앞으로 《정부》립장에 반발하는 세력들에 대해 아무런 관용도 기대하지 말라는 엄포이며 무거운 사법적제재를 각오하라는 위협이다.

12월 5일로 예정된 2차총궐기에 대해서도 원천봉쇄, 불법규정, 사법처리하겠다는 협박이다. 향후 《정국》운영에서 한치의 양보도 없이 일방독주하겠다는 선전포고이다.

현 당국자의 이날 발언직후 《국정원》은 《국내에 이슬람국가추종세력이 최소 10명 있다.》는 주장을 하여 공포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강신명경찰청장도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14일의 경찰대응이 과잉진압이 아니라고 확신한다.》며 시위대의 폭력성에 비추어 경찰의 조치가 비례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차벽설치도 위법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경찰이 자신감을 얻은것이다. 사퇴니 파면이니 하는 국민여론을 묵살하고 자신들의 행위가 정당했음을 현 당국자가 승인해줬으니 우쭐해진 셈이다.

현 당국자의 이날 발언은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 진압과정에서 자신들의 위법성은 전혀 없다는 주장과 다를바 없다.

백남기 농민에 대해서 도의적으로라도 전혀 사과할 리유가 없다는 강변이다. 뿐만아니라 민중총궐기에 대한 과잉진압의 총본산이 현 당국자 자신이였음을 시인한것과 다르지 않다. 시위대의 머리를 향해 정조준한 직사물대포가 경찰공권력의 살인적폭력이라면 현 당국자의 이날 발언은 그 폭력의 시행자가 현 당국자 자신임을 드러내는 꼴이다.

공포분위기로 《정국》을 이끄는것은 민주주의가 성숙되지 않은 전근대적사회에서 가장 널리 활용되는 통치수법이다.

좀처럼 고개를 숙이지 않는, 고분고분하지 않는 민중을 향해 채찍을 드는것은 노예주나 봉건령주들이 즐겨 사용한 반문명적폭력이다. 하지만 오랜 민주화투쟁으로 단련된 우리 국민들에게 이런 낮은 수준의 협박이 통할리가 없다. 현 당국자는 《억압이 더 큰 저항을 부른다.》는 진리를 깨달아야 한다.

 

지금까지 남조선인터네트에 실린 글 《억압은 더 큰 저항을 부른다》를 간추려 보내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