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23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방송시간 아침 7시~9시 낮 1시~3시 저녁 9시~11시 주파수안내 단파 : 6 250KHz, 5 905KHz, 3 970KHz 초단파 : 97.8MHz, 97MHz, 89.4MHz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주체108(2019)년 11월 1일부터 주체109(2020)년 3월 31일까지 단파 : 6 250KHZ, 3 945KHZ, 3 970KHZ, 초단파 : 97.8 MHZ, 97MHZ, 89.4 MHZ로 변경하여 보내드립니다.
주체108(2019)년 9월 18일 《통일의 메아리》
새로 개조된 아베내각에 대한 일본각계의 비난 고조

외신보도에 의하면 아베내각이 새로 개조된것과 관련하여 일본정치계에서 비난이 터져나오고있습니다.

일본공산당 고이께 서기국장은 9월 11일 당본부에서 기자단에 아베내각이 새로 개조된것과 관련하여 《<친구내각>, <결함투성이내각>이다. 아베수상에게 바른 소리를 할수 있는 사람은 한명도 없다. 지난번 참의원선거결과를 놓고봐도 바삐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없다는것이 민의이다. 한시바삐 이 내각을 퇴진시킬수 있는 상황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저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유신회 대표도 《헌법개정을 위한 <당내배려형 내각>이 아닌가. 아베수상의 2년간의 남은 임기중에 대신이 되고싶어하는 사람들을 배치하여 당내화합을 도모하고 한덩어리가 되여 헌법개정에 림할수 있도록 배려를 돌린것이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의 헌법심사회를 개최할것을 요구하고 정면에서 론의를 벌림으로써 일본인민들이 판단을 내리게 할 의향을 강하게 표시했습니다.

지금 일본의 정세전문가들속에서는 내각이 새로 개조된것과 헌법개정을 놓고 일본정치계에서 많은 불일치가 생기는것으로 인해 아베가 구상하고있는 헌법개정실현이 불확실해질수 있다는 주장들도 나오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