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1월 30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5(2016)년 10월 8일 《통일의 메아리》

당국자를 지키기 위해 나선 《새누리당》과 차은택

남조선 서울에서의 소식에 의하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설립사건에 남조선당국자가 련루된 구체적사실들이 계속 드러나고있습니다.

얼마전 남조선의 한 언론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설립에 관여한 차은택이 거짓증언을 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의혹의 핵심인물인 차은택은 어느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현 당국자와 한번도 독대한적이 없다. 몇번의 행사때 먼발치에서 본것이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해명이 언론들을 통해 거짓이라는것이 밝혀졌습니다.

이에 대해 남조선의 한 언론인은 《광고감독 차은택이 현 당국자와 독대한적이 없다고 한 사실은 지난해 12월 19일 언론보도 등에 실린 사진들을 통해 완전히 거짓임이 증명됐다. 의혹의 핵심인물인 차은택이 당국자와의 관계를 외면하는것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지시로 당국자에게 쏠리는 의혹을 한몸으로 막아나서려는데 있다. <새누리당>과 차은택의 현 당국자 지키기가 도를 넘어섰다.》고 말했습니다.

닉명을 요구한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의혹의 중심에 선 최순실과 차은택을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내세우는 경우 그 불똥이 당국자에게까지 튀게 될것을 감안하여 <새누리당>이 증인채택을 막아나섰다.》고 하면서 그것을 증명할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들이 자기에게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