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9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문예물/ 동영상/ 사진/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5(2016)년 9월 4일 《통일의 메아리》
남조선각계의 항의를 불러일으키고있는 《북인권법》시행놀음

남조선당국이 8월 30일 《국무회의》에서 《북인권법시행령》이라는것을 확정함으로써 9월 4일부터《북인권법》이 시행됐습니다.

《북인권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금 남조선각계에서는 《북<인권>법의 모호한 성격탓에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있다.》, 《북의 반발을 초래하여 가뜩이나 경색된 남북관계가 더욱 악화될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습니다.

서울시의 한 주민은 《제 집안의 인권은 죽탕으로 만들어놓은 주제에 북의 <인권>을 가지고 갑론을박 하겠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현 당국은 인권에 대해 입에 올려놓을 체면도 없다. 박근혜가 <정권>을 강탈한 이후 이남은 파쑈적억압과 폭거가 란무하고 인간의 존엄과 생존권이 무참히 짓밟히는 생지옥으로 더욱더 변하였다. 오죽했으면 유엔마저도 현 <정권>의 심각한 인권침해실태에 대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겠는가. 이런 인권범죄자들이 북의 <인권문제>를 운운하는것이야말로 제 낯짝에 침을 뱉는 어리석은 짓으로서 세상사람들의 더 큰 비난과 조소만을 자아낼뿐이다.》라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인터네트홈페지에도 《<인권>력사에 오점으로 새겨진 9월 4일》, 《북<인권>법이 아닌 남인권법이 시행돼야》, 《우리 인권지키기 법으로 만들자》 등의 글들이 련속 오르고있다고 합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