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21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5(2016)년 8월 20일 《통일의 메아리》
그 품속에 영웅으로 자랐습니다

북녘의 오늘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먼저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함경북도려단 려단장 정성필동무의 글 《그 품속에 영웅으로 자랐습니다》를 보내드리겠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력사적인 당 제7차대회에서 하신 사업총화보고의 구절구절을 되새기느라니 백두산기슭에서부터 영웅청년신화가 창조되게 하시여 청년강국의 새 력사를 펼쳐주신 그이의 끝없는 헌신의 세계와 불멸의 령도업적이 내 앞가슴에 단 영웅메달에도 그대로 무겁게 실려있는듯싶어 마음을 진정할수 없습니다.

내가 청년돌격대에서 복무한지도 어느덧 수십년세월이 흘렀습니다.

위대한 장군님의 교시를 높이 받들고 백암땅에 첫 배낭을 풀 때까지만 해도 나는 자신이 영웅으로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습니다.

6개월동안은 땅이 얼어붙어있고 눈과 비가 때없이 내리는 이곳 지대의 자연기후조건과 북부산악지대의 불리한 자연지리적조건은 발전소건설을 가로막는 난관중의 난관이였습니다.

오랜 돌격대생활과정에 려단의 지휘관으로 성장한 나에게 있어서 공사가 원만히 진행되지 못하는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였습니다.

바로 이러한 때 우리모두에게 믿음을 주시고 힘을 북돋아주신분은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습니다.

여러차례나 발전소건설장을 찾아주시고 우리 청년돌격대원들의 위훈을 값높이 내세워주시며 발전소건설을 위한 사업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풀어주시고 사랑의 선물도 거듭거듭 안겨주신 우리 원수님.

나는 지금도 경애하는 원수님을 한자리에 모시고 영광의 기념사진을 찍던 때를 잊을수가 없어 자주 1호발전소언제를 찾아가 내가 섰던 자리에 마음을 세워보군 합니다.

그러느라면 멀고 험한 북방의 발전소건설장을 찾아오시여 공사를 완전무결하게 결속하고 1호발전소언제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자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울려오는듯싶습니다.

그리고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경축 청년학생들의 야회 및 청년전위들의 홰불행진때 용용한 불의 대하가 되여 김일성광장을 누벼나가던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대렬의 힘찬 모습이 눈앞에 펼쳐져 저도모르게 마음은 숭엄해집니다.

하기에 나는 백두의 영웅청년신화, 백두산영웅청년정신의 진정한 창조자는 우리 청년들이 아니라 경애하는 원수님이시라고 소리높이 말하고싶습니다.

나는 평범한 돌격대지휘관을 로력영웅으로까지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 사랑, 그 믿음을 순간도 잊지 않고 당 제7차대회 결정서에 제시된 전투적과업을 결사관철하는데서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의 기상과 영예를 남김없이 떨쳐가겠습니다.

 

지금까지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함경북도려단 려단장 정성필동무의 글 《그 품속에 영웅으로 자랐습니다》를 보내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