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21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04(2015)년 10월 29일 《통일의 메아리》
대화와 협력의 첫걸음을 사심없이 이어나가야 한다

이번에는《대화와 협력의 첫걸음을 사심없이 이어나가야 한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 북남관계에서 나타나고있는 긍정적인 사태발전은 내외의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키고있으며 온 겨레에게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고있습니다.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였고 지금 평양에서 북남로동자통일축구대회가 진행되고있는 등 화해와 협력에로 향한 조선반도의 정세흐름은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자주통일을 이룩하려는 온 겨레의 지향과 성의있는 노력의 결실입니다.

대화와 협력, 평화와 번영을 위한 온 겨레의 이런 적극적인 노력들은 지금 북남관계개선을 더욱 추동하고있습니다.

지금이야말로 북과 남이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이미 이룩한 성과들을 소중히 여기고 그에 기초하여 대화와 협력사업을 적극 다그쳐나가야 할 때입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얼마나 바라고바라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이며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입니까. 하기에 북남사이에 관계개선의 분위기가 조성되기 시작한 오늘 해내외의 우리 겨레 누구나가 기뻐하며 앞으로의 보다 큰 성과를 기대하고있는것입니다.

시작이 절반이라고 지금 북과 남은 동족간의 혈연적뉴대를 강화하기 위해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그어떤 전재조건도 없이 성사시켰으며 호상간의 리해와 신뢰를 증진시키기 위해 다방면적인 교류를 진행하며 북남관계개선의 밝은 전망을 열어놓았습니다. 이제는 대화와 협력을 더욱 확대하여 북남관계를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종착점에로 힘차게 떠밀어나가는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그 과정이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을것입니다. 하지만 그 길은 우리 겨레가 민족공동의 리익을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입니다.

지난 8월 전쟁접경에로 치달았던 북남관계가 고위급긴급접촉을 통해 무난히 해결되고 그 계기를 통해 관계개선의 국면을 열어놓은것만 보아도 악화된 북남관계를 개선할 의지를 가지고 성실하게 노력하면 그 어떤 어려운 문제도 해결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누구나가 명심해야 할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대화와 협력은 말로써가 아니라 실천으로 이루어야 하며 그것은 그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결코 실현될수 없다는것입니다.

좌절과 우여곡절을 거듭해온 최근년간의 북남관계흐름이 보여주듯이 상대방을 불신하고 적대시하거나 구태의연한 자존심을 앞세우면서 대화와 협력을 거부한다면 언제 가도 북남관계가 개선될수 없습니다.

사실 최근에 남조선집권자가 외세를 찾아가 동족을 모해하고 군부호전광들이 미국의 침략무력을 끌어들이며 전쟁소동에 열을 올리다못해 서해해상에서 정상적인 해상임무를 수행하던 우리 경비정을 향해 엄중한 군사적도발을 감행한것으로 하여 내외에서 북남관계의 전도에 대한 불안과 우려의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는것이 오늘의 현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공화국이 남조선당국의 동족대결적책동들에 대해 그 어떤 대응조치도 취하지 않고 오늘까지도 계속 북남관계개선을 강조하고있는것은 북남간에 대화분위기를 마련하여 북남관계를 전진시키고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해서입니다. 여기에는 북남관계를 위기에서 구원하고 하루빨리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하려는 진정이 깔려있습니다.

조선민족성원이라면 그 누구를 막론하고 분렬과 대결의 곬이 깊어가고있는 오늘의 엄혹한 현실을 외면한채 자기의 책임과 의무를 다했다고 말할수 없습니다. 우리 세대앞에 맡겨진 민족지상의 과제는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결의 감정을 해소하고 서로 힘을 합쳐 나라의 통일을 하루빨리 이룩하는것입니다.

북남간에 대화분위기가 무르익어가는 이때 자기의 주의주장만을 고집하고 당리당략만을 추구한다면 그것은 대화와 협력의 분위기를 해치는 반통일적행위입니다.

북과 남이 고위급긴급접촉에서 발휘된 호상리해, 양보정신으로 함께 진심으로 노력한다면 대화와 협력이 적극 추진되여 온 겨레에게 더 큰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게 될것입니다.

대화와 협력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하며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해나가는것은 우리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이며 요구입니다.

북과 남이 함께 내짚은 대화와 협력의 첫걸음을 그어떤 사심도 없이 계속 이어나간다면 북남관계가 획기적으로 전진하게 될것이며 나아가서 나라의 통일도 그만큼 앞당겨지게 될것입니다.

 

지금까지 《대화와 협력의 첫걸음을 사심없이 이어나가야 한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